빨간장화 - 에쿠니가오리


결혼 한지 10년, 아이가 없는 히와코와 쇼조에게 결혼이란 어떤 의미일까.?

히와코의 말을 귀담아 들어주지 않는 쇼조.
그런 쇼조에게 끊임 없이 이야기하는 히와코.

어떻게 사랑하게 되었는지
어떻게 결혼하게 되었는지
결혼하고 어떻게
10년이란 세월을 함께 보냈는지에 대한
또렷한 기억이 없을 정도로
히와코와 쇼조는 무미건조한 결혼생활을 보내고 있었다.

글을 읽는 내내
이래서 결혼하기가 정말 싫다.
이래서 차라리 사랑하는것 보단 혼자서 그냥 삶을 즐기는 편이 훨씬 행복하겠다 라는 생가을 반복했었다.

하지만 히와코는
자신의 이야길 귀담아 들어주지 않는 쇼조의 행동을
이해하진 않지만 받아 들이는 능력이 있었다.
자신의 옆에 말은 없지만 언제나 쇼조라는 인물이 함께하고 있다란 사실이
자연스러운 시간을 보낼 줄 알았다.

생각해 보면,
우린 누군가와 함께이면
늘,
날 이해해주길, 날 생각해주길,
당신을 이해하길, 당신을 생각하길..
늘 그런식으로 생각했기때문에 인간관계에 있어서 지쳤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히와코처럼
그 사람 그대로를 받아 들일수 있다면,
단조로운 생활 속에서 뜬금없는 웃음을 지을 수 있다면
그걸로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 책 리뷰 만큼은, 존댓말이 싫다-

+ Recent posts